본문 바로가기
profile
https://www.bayalpineclub.net/trail_log/848813 조회 수 191 추천 수 0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24년 5월 20일  월.  맑음, 흐림, 가랑비 in Hawaii

2024년 5월 21일 화. 맑음 

12.png

Nā Pali Coast State Wilderness  

위 사진 오른쪽 폭포까지 가는데 무려 11마일 (18 Km). 25 pound (12 kg) 배낭을 메고 간다는 자체는 무모한 도전이었다. 가장 못참겠는것은 바로 습한 무더위. California 산행은 건조한 더위라 훨씬 낫다.

54654225-F1EC-4835-A80C-FEB9446E0003.jpeg.jpg

하와이섬들 중 가장 아름다운 Kauai 섬에서 Kalalau trail 산행하면서.. 새벽 5시 40분 동이 트는 광경

12.png.jpg

어찌나 덥고 습한지.. 페루 아마존강 상류 밀림지역 보다 더 힘들었다. 머리가 뜨거워지는 것을 막기위해 하루에 두번씩이나 계곡물에서 멱감았지만 이내 또 온몸이 땀으로 뒤범벅이 되었다. 이모든 것은 ‘고난의 행군’을 자초한 본인의 책임이라 누구한테 불평할수도 없다.

222.png.jpg

깍아지른듯한 낭떨어지는 오금을 절이게 한다. 

888.jpg

Over its 85-million-year history, the Hawaii hotspot has created at least 129 volcanoes, more than 123 of which are extinct volcanoes, seamounts, and atolls, four of which are active volcanoes, and two of which are dormant volcanoes.

8,500만 년의 역사 동안 하와이 열점에서는 최소 129개의 화산이 생성되었으며, 그 중 123개 이상이 사화산, 해산, 환초이며, 그 중 4개는 활화산이고 2개는 휴화산이다. 

4.png.jpg

무성한 열대우림과 낭떨어지 절벽 그리고 에머럴드 빛 깊은 태평양은  아름다움을 떠나 공포감을 느끼게한다.

970753B8-AF0B-4EC2-BBBE-BBDFF9A1FB8F.jpeg

산 봉우리들은 비구름이 덮었다. 위험한 신호다. 절벽에 좁게 만든 외길이 미끄러울수 있기 때문이다.

1FA81E5D-3060-46BF-BB75-9568CC54388E.jpeg.jpg

Na Pali Coast has been used for many major Hollywood productions including Tropic Thunder, King Kong, Six Days Seven Nights, and our favorite, Pirates of the Caribbean: On Stranger Tides.

9.png

25.png.jpg

배와 헬기가 자주 목격된다. 너무 시끄럽다. 고요한 지상낙원이 소음공해로 시달리고 있다. Na Pali Coast Boat & Snorkel Tour  $165

2.png.jpg

Na Pali Coast 로 들어가는 입구는 완전히 진흙으로 뒤덮여 접근이 어려울 정도.

67.png.jpg

곳곳에 이런 진흙길이 자주 나타난다. 이런 곳은 의례히 반갑지 않은 손님들이 우글거린다. 모기떼

57.png

저 젊은 남녀처럼 모기떼에 상관치않고 다 벗고 걷고 싶다. 

1.png

The Na Pali Coast boasts breathtaking landscapes that captivate all who lay eyes on it. The rugged coastline features towering emerald-green cliffs that rise dramatically from the ocean, creating a stunning and awe-inspiring panorama.

나 팔리 해안(Na Pali Coast)은 보는 사람 모두를 사로잡는 숨막히는 풍경을 자랑한다. 울퉁불퉁한 해안선에는 바다에서 극적으로 솟아오른 우뚝 솟은 에메랄드빛 절벽이 있어 놀랍고 경외심을 불러일으키는 파노라마를 만들어낸다.

2.png.jpg

111.png

땀이 비오듯이 쏟아진다. Suncream을 바를 필요가 없다. 계속 머리를 계곡물로 식혀야한다.

55555.jpg

소금을 보충하기위해 짜고 맛도 없는 Costco Jerky를 입에 넣고 씹으며, 삼키며, 미지근한 정수물을 들어마시면서...버마 콰이강 다리에서 영국군 포로들의 죽음의 행진이 떠오른다. 

4.png.jpg

45.png.jpg

7.png.jpg

'고난의 행군' 1/2을 끝내고 최종 목적지 Na Pali Coast 폭포 바로 앞에 텐트를 친다.

56.png.jpg

1111.png.jpg

저 폭포수를 온몸으로 품는 달빛아래 샤워는 지상낙원의 목욕이라 아니 할 수 없다. 

  • profile
    아리송 2024.05.22 13:25

    한국에서 하와이 경유로 오시나요? 저도 이런 코스 관심많은데...티켓 한장으로 두탕 할수있슴...

  • profile
    Organic 2024.05.22 17:54 Files첨부 (3)

    두탕하기엔 너무나 힘든 고난의 행군입니다.

    1.png.jpg

    가장 아찔한 곳이 여러 곳있습니다.

    2.png.jpg

    비가 올때는 네발로 기어가야 할곳. 정작 이런 극한 위험지 일수록 더 사람들이 조심한다.

    2.png.jpg

    지금까지 2명밖에 안 떨어져 죽었다. 그중 한명은 의도적으로 밀쳐서(?) 죽기도 하고.. 

     

  • profile

    A1D0B766-9D85-4D2F-9A74-5E4774A9E5C6.jpeg.jpg

    절벽을 타고 이어지는 이 trail은 세계적으로 유명하여 Permit 받기가 하늘에서 별따기. 2023년 1월에 Permit 없이 입구까지 갔다가 되돌아 오기도 했다.  

    234.png

    24.png

    1111.png.jpg

    25.png.jpg

    16.png.jpg

    1111.png.jpg

    15.png

    31.png.jpg

    2.png

    7.png.jpg

    14.png.jpg

    37.png.jpg

     

    26.png.jpg

    28.png.jpg

    16.png.jpg

    12.png.jpg

    22222.png.jpg

    2.png.jpg

    25.png.jpg

    14.png.jpg

    26.png.jpg

     

    1.png

    234.png

    하루에 60명만 Permit 을 주는 곳. 세계적으로 귀한 Camping site 임에 틀림없다. 

  • profile

    드디어 다녀 오셨군요. 빅 아일랜드에서 카우와이 가신다고 했던게 생각나네요. 칼랄라우 해변까지 가서 일박하고 오신거죠? 축하드려요~ 1f44f.png

    2017년에 다녀왔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네요. 7월에 넘나 더워서 아름다운 해변에 가서 앉아 있기 조차 힘들었는데..

     

    엘리 다니던 아들 녀석 데리고 가는 길에 이 사인 보고 우리 무사히 다녀올 수 있을까 오싹함을 느꼈는데.. 

    IMG_20170706_092931.jpg

    IMG_20170705_120413.jpg


    하루종일 캠 사이트와 폭포를 오가며 더위를 식혔더랬죠. 

    IMG_20170705_124616.jpg

     

    가는 길에 이 과일 보셨나요? 넘나 맛나 보여서 하나 따 먹었는데 아무 맛도 안나서 좀 황당했던..

    IMG_20170706_120313.jpg

     

    젤 맛난 던 건 칼라라우 해변에서 무단으로 노숙(?)하던 히피들이 준 패션 푸릇. 새콤 달콤 완전 환상적이었는데 혹시 맛 보셨나요? 

    IMG_20170705_101527.jpg

    카우와이의 세이브드 아이스가 급 땡기네요.

    덕분에 옛 추억 하나 또 꺼내봅니다~

  • profile
    Organic 2024.05.22 17:40

    오우! 7년전에도 그열매가 Backpackers 들의 배고픈 배를 채워줬군요. 맛은 상큼한 키위맛



  • profile
    모네 2024.05.22 22:12

    [내 생애 가장 젊은 날]!을 즐기시는 아름다운 청년! 오가닉님의 멋진 여정~

    부럽네요 !

  • profile
    Organic 2024.05.23 10:02
    젊음이 더 부럽지요!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주중 일반후기/ 정회원 후기 게시판 이용안내 4 보해 409
원정 Moraine Lake Trail in Canada. 06/02/2024 2024년 6월 2일 일 흐림 갬 Moraine Lake Trail in Canada. 세계 10대 절경으로 꼽히는 Lake Louise 보다 더 감격적인 Moraine Lake. 작년 5월말에 근처까지 갔었... 9 file Organic 178
원정 Kalalau trail in Hawaii 05/20 ~ 05/21/2024 2024년 5월 20일 월. 맑음, 흐림, 가랑비 in Hawaii 2024년 5월 21일 화. 맑음 Nā Pali Coast State Wilderness 위 사진 오른쪽 폭포까지 가는데 무려 11마일 (18... 7 file Organic 191
개인 북한산/계룡산 산행/세종시 자전거길 05/13 ~ 05/18/2024 2024년 5월 13일 월 맑음 서울 길음역에 내려서 북한산에 오른다. 아파트 단지를 지나야 Trail head가 나온다. 칼바위 능선까지 오르고 내려오는데 10마일정도 된... 20 file Organic 263
일요 Tyler Ranch Trail(Apr07-2024) 2024년 4월 7일(일요산행) 산행참가자: 8명/민트, 보리수, 미미, 토로, 산신용, 청자, 저니, 나그네(존칭생략) 2 file 나그네 131
주중 Castle Ridge Trail(Mar27-2024) 산유화(山有花) 산에는 꽃 피네 꽃이 피네 갈 봄 여름 없이 꽃이 피네 산에 산에 피는 꽃은 저만치 혼자서 피어 있네 산에서 우는 작은 새요 꽃이 좋아 산에서 사... 2 file 나그네 146
원정 Kern River Trail near Lake Isabella -03/01/2024 2024년 3월 1일 금 흐림, 갬, 비 Lake Isabella Recreation Area 는 송어낚시와 Mount bike, ATV, 4x4 off roading 하는 사람들로 붐빈다. 그러나 산님, 온광님, ... 3 file Organic 122
원정 Alabama Hills 탈출기 (03/02~ 03/03/2024) 2024년 3월 2일 토요일 비 비가 주룩주룩 내리는Lake Isabella 를 뒤로하고, Sierra Nevada 산맥을 관통하는 HW178번을 지나 Alabama Hills로 들어간다. 먹구름이... 7 file Organic 158
개인 ⚡️정월대보름 미션픽 야간 트레일런 🔹️2024년 02월 24일 🔸️미션픽 야간 트레일런 🔹️러너 : 크리스탈, 페트라 때는 바야흐로 정월대보름 여인네 두명이 어둠이 내리는 미션픽을 향하여 달립니다. ... 7 file 페트라 153
주중 (목)Nifty 90-제49탄, Schlieper Rock, Ohlone Wildern... 지난 3년간 짬짜미 진행해 오던 "Nifty -90" 산행이 공식 제 49회를 맞으며 70번째의 peak 으로 Schilieper Rock 이 선정 되었다. (원로 선비님은 90개 peak 을 ... 6 file 파랑새 255
원정 11/11(토) 미친 산행 - Mt. Silliman (우인산) 11월 11일(토), 베이 산악회에서는 최초로 감행해봤던 오프 트레일과 클래스 4등급 격인 어리석운자의 산, Silliman(우인산) 산으로의 "미친" 산행 후기입니다. ... 10 file 창공 305
원정 11/10/23(금) Alta Peak에 재도전하다 지난 10월에 에코님, 하이씨에라님, 저 창공하고 Alta Peak에 올랐었는데, 그 날의 악천후로 안타깝게도 정상에서의 파노라마 뷰를 보지 못했었지요. 그래서 한 ... 7 file 창공 284
개인 쪽빛 바다와 갈대의 노래 - Big Sur - Boranda Trail 종종 홀로하는 일요 산행, 오랜만에 Big Sur를 찾았습니다. 11월 초인데도 햇볕이 내리쫴서 따뜻한 날씨에 바다는 온통 파랬습니다. 때마침, Big Sur 바닷가를 끼... 2 file 창공 220
개인 지리산 종주 및 빨치산 Trail (10/6~8/2022) 2022년 10월 6일 목 맑음 2022년 10월 6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지리산을 찾았다. 지리산 종주는 지리산의 등뼈를 이루고 있는 노고단에서 천왕봉까지 활처럼 굽... 19 file Organic 255
원정 설악산 공룡능선 한국에 있는중 선비/단비님도 같이 계신다는걸 알아서 늘 버켓리스트에 있던 공룡능선에 도전해보았습니다. 무릎이 아프셔서 두분과 끝까지 함께하지 못해 아쉬웠... 11 file 크리스탈 3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6 Next
/ 56